알라딘 2019 [The Movie]



 애니메이션판 알라딘이 개봉 된 해가 1992년이니, 27년이 지난 동안 영화 테크놀로지의 발전은 이 익숙한 영화의 실사화를 가능케 했다. 신분을 뛰어 넘는 진실한 사랑, 권력을 탐하는 탐욕의 종말, 여성이라는 차별에 맞선 용기, 자신의 숨은 내면의 잠재력을 찾아 낸다는 의미 등 온갖 정치적 올바름 (PC)의 범벅인 영화라 할 수 있다.

원작과 달리 자스민 공주의 주체적 역할이 확대 되었고 (심지어 스스로 술탄이 되어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려고 하고, 법을 바꾸어 사랑하는 연인과의 결혼까지 쟁취해 낸다), 공주의 시녀와 지니의 러브 라인까지 원래의 이야기를 좀 더 개연성 있게 비틀었다.

디즈니사는 시대의 흐름을 가장 잘 읽어 내는 기업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다. 호불호를 떠나, 시대의 진보를 영화상에서 정확히 구현해 낸다.

'A Whole New World' 라는 익숙한 주제가 음악과 함께, 공주의 주제가라고 할 수 있는 'Speechless'는 겨울 왕국의 엘사의 주제가 'Let it go'에 버금가는 파괴력과 호소력을 지니고 있다. 귀에 감기는 음악과 곳곳에 등장하는 댄스신은 이 영화가 뮤지컬 영화라기 보다는 발리우드의 전형적인 영화 문법을 따라 간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게 한다.

2시간 남짓 동안 흥겹게 감상할 수 있는 가족 영화이다.

* 남자 주인공의 임팩트가 좀 약해서, 오히려 지니 역할의 윌 스미스가 주인공처럼 보였다.
* 여자 주인공 나오미 스콧은 '에바 그린'과 많이 닮았는데, 에바 그린이 좀 더 어렸다면 자스민 공주에 캐스팅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
* 자파의 몰락은 권력에의 욕심에는 끝이 없고, 지나친 탐욕은 반드시 몰락한다는 교훈의 결정판이다. (현실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다.)


< 가이 리치 감독 / 2019년 개봉 / 매나 마수드, 윌 스미스, 나오미 스콧 주연 >


데미안 [The Book]

 1919년에 출간된 '데미안'은 올 해로 100주년을 맞았다. 100년이 지나도록 잊혀지지 않는 작품이란 '고전(클래식)'의 반열에 오를만한다. 데미안을 개인적으로 접한 것이 중학교 2학년때였다. 한참 나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방황하던 시기에 데미안이 던져 주는 메세지는 나름 길잡이가 되었다. 아마 그 당시에는 '카인의 표식'이 무엇을 의미하... » 내용보기

어벤저스4 엔드게임 [The Movie]

 오늘날의 마블 코믹스를 있게 한 아이언맨이 멋지게, 그리고 장엄하게 시리즈를 마무리 한다. 앤트맨의 양자 역학 떡밥과 캡틴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의 1400만분의 1 확률 이야기가 나올 때 이런 결말을 예상하긴 했다. 시간을 되돌리는 그 과정을 얼마나 드라마틱하고 개연성있게 구성하느냐의 문제라고 생각했는데, Phase1의 마무리 답게 잘 정리... » 내용보기

마취의 시대 [The Book]

 '나르코 자본 주의' 저자는 현대의 자본주의를 이렇게 불렀다. (이 책의 영어 원제목이기도 한다.) 현대 의학은 마취제가 발명되면서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화학의 발전에 따라 마취제 뿐 아니라 신경 정신과적인 약물도 등장하게 되었고, 이는 우울증이나 불면증을 치료하는 획기적인 역할을 하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피임약의 발명을 예로 들었는데, 피임... » 내용보기

캡틴 마블 [The Movie]

 페미니즘 + 90년대의 향수. 마블 캐릭터 역사상 이처럼 강력한 캐릭터가 있었나 싶다. 페미니스트 영화라고 말이 많지만, 냉정하게 말하자면 다른 마블류의 영화에 비하면 그닥 재미가 없다는 것도 사실이다. 새로운 볼거리나 신무기는 없다. 한 여성 캐릭터의 좌절과 극복, 성장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닉 퓨리의 젊은 시절 모습이 나오고, 마지막 쿠... » 내용보기


통계 위젯 (화이트)

1242
237
3006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