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 첫번째 정규 앨범 "My Reality" 끄적끄적



음악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비 전문가가 음반 감상평을 쓰려고 하니 기분이 어색하다. 도서류였다면 좀 덜했을텐데, '주례사 비평'을 하기에도 음악에 대한 지식이 짧다.

산뜻한 디자인의 앨범을 받은지 2주가 지났다. 받자마자, 아이튠즈를 통해 나의 Ipod Touch에 음악을 담고, 출근할 때나, 퇴근할 때, 점심 시간때 등 틈나는 대로 음악을 들었다. 모르는 내용을 말로 표현할 수는 없기에, 조금이라도 더 잘 이해하려고 반복해서 음악을 들었다. 다행히도, 몇 번을 반복해서 들어도 음악이 질리지 않고, 귀에 착 감기는 맛이 있다.

목소리가 호소력이 있다. 뭔가 애절하면서도 순종적이지 않은, 강함과 약함의 경계상에 그녀의 목소리가 자리잡고 있다.
노랫말이나, 음악적 감수성으로 보자면 그녀의 노래들은 20대 중반에서 30대 초반을 겨냥하고 있는 듯 하다. 요즘의 10대들은 사랑때문에 가슴앓이를 하거나, 가슴앓이를 하더라도 내면으로 삭이기만 하지는 않는다.

"여자는 원래 그래 사랑을 하면 바보가 돼 알면서도 속고 뒤돌아서 눈물로 상처를 씻어" -여자는 그래 
"다른 사람 생기면 나 같은 건 잊는데 어떻게 그렇게들 쉽게 말하는 거니 버린건 나인데 내가 왜 울어" - 여자여서 
"끝내자는 말은 다시는 또 다시는 하지말아요 꺼내지도 말아요 얼마나 됐다고 사랑이 식었나요" - 끝내자는 말은 
"그 사람 때문에 그 사람 때문에 이렇게 하루를 사는게 쉽지 않아서 누구도 다신 사랑 못할 것만 같아요" - 그 사람 때문에 

노랫말로만 봐도 아주 여성적이고, 수동적인 노래가 대부분이다. 가사의 전근대성을 상쇄하는 것은, 앞서도 말했듯이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가창력이다. 

앨범의 타켓 고객 층을 명확히 하고, 조금만 더 시류에 맞는 가사의 노래를 선곡한다면 큰 인기를 끌 수 있겠다 싶다. 이미 국내 가요의 시류를 한참 벗어난 나로서는, 지금의 이 노래들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을 느끼지만 말이다. 

* 개인적으로는 가창력이 돋보이는 'I Stay In Love'와 피아노 반주와 목소리가 절묘한 하모니를 이루는 '그 사람 때문에'에 가장 좋았다. 두 곡 모두 별 네개 이상을 줄 만큼.   
  

렛츠리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43
709
302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