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84- 당신에게는 구원이 되는 사랑이 있습니까? 책의 향기



1Q84 11Q84 1 - 10점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윤옥 옮김/문학동네

갓 돌 지난 애기와 놀아주는 것도 유예하고, 집사람의 갖은 눈총을 다 버텨가며 최근에 완독한 책은 '요노스케 이야기'와 바로 이 화제의 신간인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다.

책을 다 읽고 탁 덮었을때 옆에서 집사람이 줄거리가 뭐냐고 물어봤을 때, 한참을 -5분 이상- 고민 했다. 이 책의 줄거리는 한마디로 요약하기 무척이나 어려운, 말그대로 '다의적' 이기 때문이다.
" 주인공은 덴고라는 남자와 아오마메라는 여자인데, 결국은, 어떠한 경우에도 사랑만이 영원하다는 이야기야" 라고 말해주기는 했는데, 그렇게 말하고 나서도 뭔가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어떤 평론가는 '개인 서사 시대의 도래' 라고 평가했다. 거대 담론이나 역사로서의 서사와 그에 수반된 개개인의 삶의 변화가 아니라, 이야기의 중심에 개인이 있고, 그 무엇보다도 개인의 역사, 개인의 서사가 중요하게 된 시대의 반영이라는 것이다. 개인에게 일어나는 변화가 세계를 파멸시키기도 하고, 세계를 구하기도 한다는 그런, 관점의 전환이 이 소설의 큰 특징이라고 보는 것이다.

확실히, 이 소설에는 가상의 1984년이 등장하고 - 그것을 주인공들은 1Q84라고 표현한다 - 실제로 어떠한 역사적인 일들도 일어나지 않지만, 외로운 소년이었다가 수학 강사가 된 '덴고'와 '증인회' 신자였다가 근육 트레이너이자 킬러가 된 '아오마메' 두 사람의 역사가 날줄과 씨줄처럼 연계되고, 서로에게 영향을 미치게 된다. 액자 소설처럼 등장하는 '공기 번데기'의 '리틀 피플'은 그 실체가 뚜렷하지 않지만, 확실히 '부정적인 어떤 것' 을 대변하는 하나의 상징처럼 읽히게 된다.

두 개의 이야기가 동시적으로 전개되는 방식은 - 홀수장은 아오마메의 이야기가, 짝수장은 덴고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 "냉정과 열정"과 비슷한 구성이지만, 그보다는 좀 더 서사적이고,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와도 비슷하지만 그 보다는 좀 더 현실적이다.

우리가 사는 세계는 '다의적'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세계와 우리가 모르는 세계가 있다.
이 거대한 세계는 그냥 굴러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개개인의 삶의 관점에서 보면 그냥 저절로 굴러 가는 세계와 우리의 작은 의지와 행동에 의해 변해가는 세계로 구분된다. 미시적인 관점에서의 세계 - 개인에 의해 변해 가는 세계- 의 변화가 모이다 보면, 거시적인 - 움직일 것 같지 않았던 실체로서의 세계 - 세계도 움직일수 있다는 메세지를 받았다. (그것이 무라카미 하루키가 의도한 주제이든 아니든 간에) 그리고, 그 원동력은, '누군가에 대한 지순한 사랑' 이라는 주제를 작가는 이토록 장대한 거대 서사시로 바꾸어 놓았다.

덴고의 아오마메에 대한 사랑이 1Q84의 세계로 아오마메를 끌어 들이고, 아오마메의 덴고에 대한 사랑이 1Q84에서의 덴고의 생명을 구해주게 된다. 그리고, 그 둘은 한번도 만난적은 없지만, '두 개의 달'을 통해 서로에 대한 감정을 공유하게 된다.
(이런 분위기는 "4월의 어느 해맑은 아침, 100%의 여자 아이를 만나는 일에 관하여" 라는 작가의 단편을 떠올리게 한다.)

한 마디로 표현하기는 힘들지만, '잘 읽힌다'는 것과 '재미있다' 라는 것, '뭔가 의미있는 것을 해냈다'는 느낌을 주는, 근래에 보기 드물었던 수작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다. (온갖 상징과, 성의 묘사, 일상을 그려내는 듯한 묘사등도 책읽기을 가속시키는 하나의 요인이겠고...)

* 지금 책 표지를 들여다 보니 1권은 아오마메의, 2권은 덴고의 실루엣이 보인다. 의미심장한 구성이다.
* 책을 사면, 야나체크의 신포니에타가 실린 Sony의 음악 CD가 딸려 온다. 듣기로는 이 음악들도 음악 챠트 상위권에 랭크되어 있다고..

http://wiky.egloos.com2009-11-05T02:07:560.31010

덧글

  • 지나가던 2010/03/27 12:36 # 삭제 답글

    덴고가 흔한이름이 아니라고 하던
    여주인공의 이름은 아오마메 아닌가여?
  • Wiky 2011/05/17 09:19 #

    그러네요. '아오마메' 네요. 본문 수정했습니다.
  • Wiky 2011/05/17 09:18 # 답글

    최근까지도 여주인공 이름을 '아오야메'로 잘못 알고 있었다. '아오야메'가 아니라 '아오마메'다. 아오 (あお) -> 푸른 , 마메 (まめ) -> 콩. 아오마메 -> 푸른콩. 책 2권을 읽을 동안 여 주인공 이름을 계속 잘못 부르고 있었다니, 편견과 선입견의 힘이란 무섭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04
43
316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