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 관상 - 운명을 이기는 건 의지다 영화 읽기




조선조 문종, 단종, 선조 때의 계유정란을 '관상'이라는 소재로 잘 엮어낸 웰메이드 한국 영화이다. 관상쟁이 '내경'은 몰락한 역적 집안을 일으켜 세우려 관상을 잘 보는 자기 재주를 앞삼아 한양으로 향한다. 호랑이상 '김종서'와 이리상 '수양대군'의 관상 사이에서, 나라의 정의를 지키려 애쓰지만 거대한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희생되고 만다.

 

다시 보는 수양 대군과 단종의 이야기인데, 수양대군인 이정재와 김종서 역의 백윤식이 아주 멋있게 그려졌다. 조선 시대 초기의 최대 사건이라 할 수 있는 수양대군의 왕위찬탈 사건은 한꺼풀 돌이켜보면, 심약한 단종에게 왕위를 물려준 문종에게도 잘못이 있지 않았나 싶다.

 

세조는 왕이 된 후, 무수한 살생에 회의를 느끼고 불교에 귀의했다고는 하나, 정당성 유무와 상관없이, 세조로부터 그 이후에도 조선 왕조는 계속 줄기차게 이어졌다.

 

단순히 관상쟁이일 뿐이었던 내경(송강호 분)과 그의 아들 진형(이종석 분),처남 팽현(조정석 분)은 일개 민초였을 뿐이고, 역사에 휩쓸리지 않았더라면 그냥 개개인의 삶속에서 편안히 살아갈 수 있었을 것이다. 왕이 누가 되든, 상관이 없었을 것이다.

 

얼굴은 그냥 있는 그대로의 성품이 외적으로 체화된 것이라고 하면, 관상이 맞고, 틀리고, 용하고 안 용하고가 아니라, 인간 본연의 의지를 읽는 일이 더 중요했을 것이다. 수양 대군의 권력욕은 그 자체로써 의지로 발하고 있었는데 그것을 못 읽고, 막지 못한 자들의 잘못도 있다고 봐야 한다.

 

역사는 이미 일어나버린 일이지만, 우리가 교훈을 얻을 여지는 이미 충분히 있다.

정당한 권력과 절차만이 민초들의 삶을 평안케 한다.


<한재림 감독 / 송강호, 이정재, 백윤식, 조정석, 김혜수 주연 / 평점 :  ★★★★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
43
322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