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다시 프로이트, 내 마음의 상처를 읽다 책의 향기



다시 프로이트, 내 마음의 상처를 읽다
유범희

 저자는 한국의 대표적인 '정신분석학자'이다. 저자가 진찰하고 분석했던 실제 환자들의 사례를 들어가면서, '무의식','심리적 방어기제','인격 장애','화와 공격성','사랑','꿈의 해석','예술과 정신 분석','불안과 공황','우울과 슬픔','폭식','대인공포'등의 개념들을 설명하고 있다.

정신분석학을 과학의 영역에 놓을 수 있을까 라는 질문은 '심리학'이 과학이냐 인문학이냐는 질문과 유사해 보인다. 둘 다가 아니라면 둘 사이쯤의 어딘가가 그 위치일 것이다. 어떤 행동의 원인을 해석하는 데 있어서, '과거의 경험이 무의식에 잠재해 있다가 겉으로 드러나는 것이다' 라고 말할 수 있겠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현재의 나'라는 것은 과거 경험과 학습의 총합이라고 할 수 있으므로, 어느 정도의 객관성 또한 있다고 볼 수 있다.

최근 유행했던 '아들러 심리학'과 프로이트에서 유래된 구조주의적 심리학은 대척점에 서 있다고 볼 수 있지만, 어떤 것이 되었든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위로를 해 줄 수 있다면 그것으로 존재 이유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지나치게 분석적으로 사람의 심리를 쪼개서 불편할 수도 있겠지만, 한번 쯤 내 안에 꽁꽁 숨겨져 있던 나도 모르는 나의 심리를 되돌아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책 속에서>

o 모든 인간관계의 원형은 자기 무의식 속의 거울에 비유할 수 있다. 사람들은 이 거울에 비춰진 모습을 근거로 다른 사람을 평가하고 인간 관계를 맺는다.

o 내 마음속 거울이 상대를 왜곡하지 않고 바르게 비출 수 있어야 한다. 그런데 나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무의식 속 인간관계의 원형이란 어떤 것일까? 그걸 알고 싶다면 어린 시절의 잊힌 기억들을 조금씩 꺼내서 찬찬히 더듬어볼 필요가 있다.

o 꿈은 경험, 본능적 욕망, 무의식적 소망의 복합체

o 살다 보면 자기 마음이 캄캄한 어둠 속에 갇혀 있지만 밖으로 나갈 길은 보이지 않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럴 땐 우리가 매일 꾸고 쉽게 잊는 꿈이 우리를 바깥세상으로 이끄는 한 줄기 빛의 역할을 해 주기도 한다.

o 결국 자기 내면의 긍정적, 부정적 감정 모두가 전부 자기 것임을 깨닫게 되면서

o 정신분석은 불완전한 인간을 완벽한 존재로 바꿔 주는 과정이 아니다. 그보다는 신경증적 갈등과 그에 따른 비현실적 두려움을 극복하게 해 주는 것이라 하겠다.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04
43
316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