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2019 [The Movie] 영화 읽기





 애니메이션판 알라딘이 개봉 된 해가 1992년이니, 27년이 지난 동안 영화 테크놀로지의 발전은 이 익숙한 영화의 실사화를 가능케 했다. 신분을 뛰어 넘는 진실한 사랑, 권력을 탐하는 탐욕의 종말, 여성이라는 차별에 맞선 용기, 자신의 숨은 내면의 잠재력을 찾아 낸다는 의미 등 온갖 정치적 올바름 (PC)의 범벅인 영화라 할 수 있다.

원작과 달리 자스민 공주의 주체적 역할이 확대 되었고 (심지어 스스로 술탄이 되어 도탄에 빠진 백성을 구하려고 하고, 법을 바꾸어 사랑하는 연인과의 결혼까지 쟁취해 낸다), 공주의 시녀와 지니의 러브 라인까지 원래의 이야기를 좀 더 개연성 있게 비틀었다.

디즈니사는 시대의 흐름을 가장 잘 읽어 내는 기업중의 하나가 아닐까 싶다. 호불호를 떠나, 시대의 진보를 영화상에서 정확히 구현해 낸다.

'A Whole New World' 라는 익숙한 주제가 음악과 함께, 공주의 주제가라고 할 수 있는 'Speechless'는 겨울 왕국의 엘사의 주제가 'Let it go'에 버금가는 파괴력과 호소력을 지니고 있다. 귀에 감기는 음악과 곳곳에 등장하는 댄스신은 이 영화가 뮤지컬 영화라기 보다는 발리우드의 전형적인 영화 문법을 따라 간 영화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게 한다.

2시간 남짓 동안 흥겹게 감상할 수 있는 가족 영화이다.

* 남자 주인공의 임팩트가 좀 약해서, 오히려 지니 역할의 윌 스미스가 주인공처럼 보였다.
* 여자 주인공 나오미 스콧은 '에바 그린'과 많이 닮았는데, 에바 그린이 좀 더 어렸다면 자스민 공주에 캐스팅될 수도 있지 않았을까.
* 자파의 몰락은 권력에의 욕심에는 끝이 없고, 지나친 탐욕은 반드시 몰락한다는 교훈의 결정판이다. (현실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다.)


< 가이 리치 감독 / 2019년 개봉 / 매나 마수드, 윌 스미스, 나오미 스콧 주연 >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36
39
315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