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The Movie] 영화 읽기



영화의 작품성은 두번째 치더라도, 시류를 잘 만난 영화임에는 틀림 없다. 한일간의 갈등이 극에 달해 있는 지금, 민족 정서를 건드리는 이 영화는 흥행에 성공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

고대의 전투에서 현대의 전투에 이르기까지, 적은 수의 군사가 많은 수의 적에게 대항하는 방법은, 지형지물을 이용한 매복밖에 없다. '죽음의 골짜기' 까지 적의 주력을 유인해 낸 지략의 승리가, 곧 전체 전투의 승리로 이어졌다고 할 수 있다.

영화의 완성도를 평하는 이들은 일본군(악당)의 성격이 지나치게 단편적으로 그려졌다는 점, 불사신 주인공 (총알도 피해가는), 뻔하게 예상되는 전투의 전개 등을 지적한다.  이 영화는 상업 영화라는 점과, 큰 줄기에서는 실제 있었던 역사를 배경으로 했지만, 디테일에서는 연출가의 상상이 가미되었다는 점을 감안하고 영화를 봐야 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보았고, 울컥해지는 장면도 몇개 있었다. 이성을 떠나, 정서적으로 감성적으로 이끌리는 부분이 있다. 이는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일 것이다.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은, 말년에 소련에 편입되어 카자흐스탄에서 생애를 마감했다. 김좌진 장군이 우파였던 데 비해, 좌파 성향이었기 때문에 한동안은 우리나라 독립 역사에 있어서 배척되고 잊혀진 존재였다. 시대가 바뀌어 정당한 평가를 받는 상황이 되었다. 영화상에서는 최민식이 연기를 했는데, 짧은 등장 장면임에도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영화의 팔할은 '황해철' 이라는 인물을 연기한 유해진이 이끌어 간다. 서민의 얼굴을 한 그가 어떻게 독립군이 되었는지, 왜 독립군 활동를 지속해 나가는지, 왜 독립운동의 성공을 확신하는 지 잘 그려냈다. "독립군의 숫자는 파악할 수 없다. 오늘의 농사꾼이 내일은 독립군이 될 수도 있기에"라는 그의 말은, 우리 민족의 저력을 믿는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내가 독립 운동은 못했어도, 불매 운동은 한다' 라는 요즘의 반일 불매 운동의 뿌리는 그 시절부터 깊숙히 자리잡은 우리 민족의 주체성과 의지에 기인하는 것일 수도 있다.

감성 충만한 감동적인 영화였다.

< 원신연 감독 / 2019년 개봉 /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주연 >

 

 

덧글

  • 드미트리 2019/08/14 06:58 # 답글

    공감합니다.

    영화의 완성도는 0.1%가량 아쉬움이 남지만 감동을 주기엔 부족함이 없었고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봐야하는 영화라 봅니다.
  • Wiky 2019/08/16 18:53 #

    영화의 완성도와 흥행 여부와는 반드시 일치하는 것은 아니니까요. 천만 관객이 본 영화 '명량'의 흥행 성공과 비교하는 기사도 있었습니다.
  • 휴면계정 2019/08/14 12:53 # 답글

    공감하지 못하면 정상적이지 못한 한국인입니까. 보지 않아도 예전에 수도 없이 봤던 한국 스타일 일제시대극이라면 어떻게 그려냈을지 짐작이 가는데 잘보든 별로라 생각하든 개인의 호불호에 불과한 부분을 정상과 비정상으로 나누는 말은 썩 보기 좋지 않군요.
  • Wiky 2019/08/16 18:51 #

    그렇게 느낄수도 있겠군요. 영화의 호불호에 대한 부분은 개인의 영역입니다. 보편의 범위가 사람마다 다를 수는 있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43
709
3029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