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꿈꾸는 마을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봉오동 전투 [The Movie]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영화의 작품성은 두번째 치더라도, 시류를 잘 만난 영화임에는 틀림 없다. 한일간의 갈등이 극에 달해 있는 지금, 민족 정서를 건드리는 이 영화는 흥행에 성공할 가능성이 아주 높다.

고대의 전투에서 현대의 전투에 이르기까지, 적은 수의 군사가 많은 수의 적에게 대항하는 방법은, 지형지물을 이용한 매복밖에 없다. '죽음의 골짜기' 까지 적의 주력을 유인해 낸 지략의 승리가, 곧 전체 전투의 승리로 이어졌다고 할 수 있다.

영화의 완성도를 평하는 이들은 일본군(악당)의 성격이 지나치게 단편적으로 그려졌다는 점, 불사신 주인공 (총알도 피해가는), 뻔하게 예상되는 전투의 전개 등을 지적한다.  이 영화는 상업 영화라는 점과, 큰 줄기에서는 실제 있었던 역사를 배경으로 했지만, 디테일에서는 연출가의 상상이 가미되었다는 점을 감안하고 영화를 봐야 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재미있게 보았고, 울컥해지는 장면도 몇개 있었다. 이성을 떠나, 정서적으로 감성적으로 이끌리는 부분이 있다. 이는 정상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는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일 것이다.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은, 말년에 소련에 편입되어 카자흐스탄에서 생애를 마감했다. 김좌진 장군이 우파였던 데 비해, 좌파 성향이었기 때문에 한동안은 우리나라 독립 역사에 있어서 배척되고 잊혀진 존재였다. 시대가 바뀌어 정당한 평가를 받는 상황이 되었다. 영화상에서는 최민식이 연기를 했는데, 짧은 등장 장면임에도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이 영화의 팔할은 '황해철' 이라는 인물을 연기한 유해진이 이끌어 간다. 서민의 얼굴을 한 그가 어떻게 독립군이 되었는지, 왜 독립군 활동를 지속해 나가는지, 왜 독립운동의 성공을 확신하는 지 잘 그려냈다. "독립군의 숫자는 파악할 수 없다. 오늘의 농사꾼이 내일은 독립군이 될 수도 있기에"라는 그의 말은, 우리 민족의 저력을 믿는다는 의지의 표현이다.

'내가 독립 운동은 못했어도, 불매 운동은 한다' 라는 요즘의 반일 불매 운동의 뿌리는 그 시절부터 깊숙히 자리잡은 우리 민족의 주체성과 의지에 기인하는 것일 수도 있다.

감성 충만한 감동적인 영화였다.

< 원신연 감독 / 2019년 개봉 /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주연 >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Wiky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4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wiky.egloos.com/m/3239418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